축제

아름다운 몸짓의 향기(2012)

기획의도
참가자 전원은 이번 작업을 통해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직접 쓰고, 나타내고 싶은 몸짓을 표현의 양식에 제한이 없는 팬터마임이라는 장르를 통해 표출하였다. 이 작품 활동으로 장애인은 스스로 자기 삶의 또 다른 표현방식을 익히고 그동안 감춰두었던 내면 깊은 이야기들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기회를 맞이하였다. 그 과정에서 장애인들과 비장애인들은 차별과 구분 없는 장을 만들어내고 이를 계기로 비장애인들은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의 변화, 그들에게 내재된 창작 욕구를 들여다보는 기회를 맞이할 수 있었다. 이를 과천마임축제 도깨비 난장에서 표현한다면,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새로운 방식의 표현 욕구, 그리고 다름의 의미를 전달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다. An experience and cultural life searching for another self + A cultural activity which does not tell the disabled from the non-disabled + A ground where everybody shares through sublimation = A Festival Each of the participants tries to write and express his or her own story through a genre of pantomime without having any restraint, using bodily movements. The disabled will be able to get a good chance to sublime each deep hidden story into an art while being familiar with making a living on his or her own. They wish the world without having any differentiation between the disabled and the non-disabled through this coming work, while hoping the change of recognition toward them in a positive way, and letting the non-disabled look into a creative world produced by the disabled. The work will contribute to showing a new style of expression and also the meaning of difference through the festival.
시놉시스
어렵고 힘든 삶의 현실을 살아가기는 마찬가지인 장애인과 비장애인. 문제를 받아들이는 방식은 똑같은데, 표현하는 방법은 닮은 듯 다르다. 어쩌면 우리가 익숙하게 봐오던 표현방식이 아닐지도. 하지만 그 안에서 ‘다름’과 ‘다양함’을 엿본다. 장애인들이 조금을 불편해 보이지만 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이번 작품을 통해 표현의 다름을 새롭게 발견한다. All the people, the disabled or the non-disabled, seem to suffer from the hardship of life in a very similar way. The way to receive those problems of life looks like almost the same to both of them, but it can also be somewhat different. We would like to discover ‘difference’ and ‘diversity’ in there, though our approaches may be more or less weird. Even though the disabled act in an uncomfortable way in life, they have been there as always. The audience will be able to discover the difference of expression through the work.

장애인문화예술판 장애인문화예술판 · 2019-10-17 16:46 · 조회 576